검색
로그인

금바다소리통

종료

[1차 가치가게]마쌤이랑

  • 실행기간: 2020.07.01. ~ 2020.12.31.
  • Author: 세르
  • Created by: 2023.02.03. 17:55
  • Views: 581

예술  다양성

마쌤이랑 * 구, 파티세상        주소  경남 김해시 왕릉길 31

 

공예품에 깃든예술의 가치’ 나누고파

“여기 수로왕릉 거리가 저의 공방을 중심으로 ‘아트프리마켓’의 중심지가 되기를 꿈꿔봅니다.” 마쌤이랑 마복기 대표의 꿈이다. 수제 비누와 향수, 자수가 놓인 쿠션 등 작가의 정성이 담긴 공예품들이 수로왕릉 돌담길 아래를 오가는 사람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, 사람들의 웃음으로 활기가 넘치는 거리. 그 꿈에 한 발짝씩 다가가고 있는 ‘마쌤이랑’을 찾았다.

 

공예그 운명적 만남

가락로93번길, 수로왕릉 담벼락을 따라 걷다 면 담벼락 끝자락에 눈에 띄는 가게를 만날 수 있다. 동화책에서 나올법한 아기자기하고 강렬한 파란색 간판이 발길을 사로잡는다. 다양한 공예품을 볼 수 있는 ‘마쌤이랑’ 공방이다. 공방 안에 들어서자 동화 속으로 들어온 기분이었다. 다양하고 화려한 공예품들과 알록달록한 크고 작은 수많은 공예품 재료들이 가게 안을 빼곡히 채우고 있었다. 마복기 대표가 이곳의 문을 연 건 2006년, 올해로 15년째다.

“저는 전직 은행원 출신입니다. 다들 의아해하지요. 공예에 대한 특별한 재능이나 흥미가 있었던 것도 아니었어요. 참으로 우연한 기회로 공예를 만나, 공예를 한지 벌써 20여 년이 다 되어가네요.”

마 대표는 과거 은행원을 하면서 벌어놓은 돈으로 공부를 더 하고 싶어 미국으로 떠났다. 우연히 미국의 축제장 길거리에서 풍선 공예를 하는 피에로 분장을 한 외국인을 보았다. 풍선을 받아서 든 어른들이나 아이들 모두 너무나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고 풍선 공예에 관심이 갔다. 이후 마 대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풍선 공예를 배웠다. 풍선공예를 시작으로 페이스페인팅, 가죽공예, 비즈공예, 천공예, 목공예 등 30여 개 공예 기술을 익히며, ‘토탈공예’로 사업을 확장해왔다.

마 대표는 “풍선공예를 시작으로 공연기획, 축제 기획 등 사업의 범위가 점차 늘어나기 시작했어요. 그러다 이번에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저희도 큰 타격을 받았지요. 지금은 확장하던 사업을 정리하고 공예에 관심 있어 하는 개인들을 위한 수업, 체험을 진행하려고 합니다”고 말했다.

마 대표는 손으로 무엇을 만들 때 그 순간만큼은 가장 행복하다 했다. 건강이 허락하는 한 그는 공예 하는 걸 놓치지 않은 생각이다.

“공예는 정말 매력적인 분야이지요. 공예를 하는 동안은 근심과 걱정이 없어지고 마음이 치유된답니다. 아이들에게 공예를 가르칠 때면 제게 순수한 기운이 스며드는 것 같아 행복합니다.”

 

공예품에 깃든 예술의 가치

아기자기하고 예쁜 물건을 우연히 발견했을 때, 그것이 내 것이 되는 순간. 작가가 만든 예술품은 가치를 인정받고, 예술품을 받아 든 사람은 기쁨을 느낀다. ‘예술의 가치’가 빛을 보는 순간이다. 마 대표는 가락로 93번길을 따라 이어진 수로왕릉에서 ‘예술의 가치’가 반짝 빛나길 바란다.

마 대표는 “여기 수로왕릉은 김해의 대표적인 명소입니다. 이 돌담길도 정말 아름답지 않나요? 그런데 이 거리가 활성화되지 않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. 제 공방을 중심으로 많은 공예 예술가가 활동하여 이 수로왕릉 돌담길이 시민들에게서 사랑받는 거리가 되기를 바랍니다. 나아가 수로왕릉과 연계하여 다양한 볼거리 체험 거리를 많이 개발했으면 해요. 다른 지역의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 된다면 거리는 활기로 가득차지 않을까요?”라고 말했다.

마 대표도 처음 풍선 공예를 시작하며 오로지 수익만을 생각한 때가 있었다. 공예에 몸담은 지 20여 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, 그는 더 많은 수익 창출보다 공예 예술가들의 활발한 활동 지원과 응원에 더 힘을 더 쏟고 싶어 했다. 그는 “김해 공예협회 초창기 회원이었어요. 공예협회를 통해 많은 공예 미술을 하는 후배들이 활동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자신의 작은 힘을 보태고 있죠. 많은 사람의 관심으로 공예를 하는 후배들의 주머니도 두둑해졌으면 합니다”고 말했다.

마 대표는 작가의 정성이 깃든 공예품이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길 희망했다.

“공예도 정말 다양한 종류가 있답니다. 각자의 흥미나 취향에 맞는 공예를 선택하여 즐길 수 있습니다. 이번 김해시의 가치가게 프로젝트를 통해 조금은 생소했던 이 공예 미술이 더 많은 시민에게 알려져서, 공예가 시민의 사랑을 듬뿍 받았으면 좋겠습니다. 공예 예술의 가치가 활짝 꽃 피우는 날이 오길 기대합니다.”

 

 

 

 

 

위치: 경남 김해시 왕릉길 31

Empathy

0 people have empathy

0 / 1,000

Comments ( 0 )